투썸플레이스, 친환경 콘셉트 매장 ‘신촌연세로점’ 오픈

투썸플레이스가 친환경 콘셉트 매장 신촌연세로점을 오픈한다. [사진제공=투썸플레이스]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투썸플레이스(이하 투썸)가 친환경 콘셉트 매장 신촌연세로점을 오픈한다.

투썸플레이스는 22일 에너지 관리 시스템, 친환경 마감재와 인테리어 등을 활용한 친환경 콘셉트 매장 신촌연세로점을 열었다. 투썸은 “자사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를 고객에게 알리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전기제품 전원을 끈 상태에서 소비되는 전력을 자동 차단해 전기를 절감하는 대기전력 차단 콘센트를 매장 전 층에 설치했다. 화장실에는 절수 효과를 비롯해 소음, 막힘, 세균 비산을 막는 초절수 대변기를 설치했다. IoT 및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냉난방 에너지를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시스템도 구축 예정이다. 투썸은 이를 통해 매장 내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매장 벽과 천장에는 친환경 흙 미장재, 허브와 약재로 만든 친환경 페인트, 환경마크 인증 친환경 마감재를 썼다. 특히 1층과 3층 일부에는 친환경 도료에 커피 찌꺼기를 배합한 도장을 사용해 인테리어 소재로서 커피 찌꺼기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친환경 콘셉트를 직관적으로 느끼도록 4층 벽면 일부에는 공기청정 및 온도 유지 효과가 있는 수직정원도 배치했다.

투썸 관계자는 “친환경에 대한 투썸의 고민과 방향성을 보여주기 위해 이번 매장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매장 내 친환경적인 요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