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살 흰눈썹 터미네이터’가 코로나 백신 맞고 남긴 한마디

드라이브스루로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 아놀드 슈워제네거. [슈워제네거 트위터]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로 유명한 할리우드의 원로스타 아놀드 슈워제네거(74)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팬들에게 강렬한 소감을 남겼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슈워제네거는 ‘드라이브스루’ 코로나 백신접종센터로 변신한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 주차장을 찾아 백신을 맞는 장면을 찍어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1947년생으로 올해 74세. 이제 머리와 눈썹이 희끗하게 센 슈워제네거는 자신의 접종 차례가 되자 반소매 티셔츠를 걷어 올리고 미동도 하지 않은 채 오른쪽 어깨에 백신을 맞았다.

그리고는 영화 ‘터미네이터2: 심판의 날’(1991년)에 나왔던 대사를 인용해 “살고 싶다면 나를 따라오라”(Come with me if you want to live)며 팬들에게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살고 싶다면…’이라는 대사는 슈워제네거가 연기한 터미네이터 T-800이 저항군 지도자의 어머니 사라 코너(린다 해밀턴 분)를 만났을 때 겁에 질린 코너를 안심시키면서 한 말이다.

코로나 누적 감염자 100만명을 넘긴 LA 카운티는 20일부터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pow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