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CJ제일제당 등 식품업계 시그니처 메뉴 라인업 확대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제너시스 BBQ, CJ제일제당, 버거킹 등 식품업계가 시그니쳐 메뉴의 특징을 살린 메뉴 라인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제너시스 BBQ는 지난 6일 올해 첫 신제품으로 닭의 엉치부분을 이용한 황올 엉치치킨과 핫 황올 엉치치킨 등 신제품 10종을 선보이며 ‘황금올리브치킨’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특히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은 BBQ앱을 방문한 멤버쉽 고객들의 주문과 선호 부위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뤄진 첫 사례다.

BBQ의 시그니처 메뉴인 황금올리브치킨과 지난해 한해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던 핫황금올리브 크리스피의 맛과 쫄깃한 식감으로 육즙이 풍부한 엉치 부위를 재료로 썼다. 또 1인 가구부터 가족까지 다양한 고객층을 사로잡기 위해 4조각, 6조각, 8조각 등으로 구성된 점도 눈길을 끈다.

CJ제일제당 역시 세분화·다양화하는 소비자 입맛과 취향에 맞춰 외식형 메뉴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햇반컵반 참치마요덮밥’, ‘햇반컵반 간장계란덮밥’, ‘햇반컵반 스팸김치덮밥’ 등 덮밥류 3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MZ세대 등 젊은 소비층이 선호하는 햇반컵반 신제품을 앞세워 컵밥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버거킹은 글로벌 캠페인 ‘리얼 와퍼(Real Whopper®)’ 프로젝트를 한국에도 도입한다.

버거킹은 지난해 L-글루탐산나트륨과 인공 향료 등을 없애고 재료 본연의 맛을 극대화한 ‘리얼 와퍼’를 유럽 및 미국에서 선보였으며, 이후 전세계적으로 ‘리얼 와퍼’ 프로젝트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국내에서도 수십 차례의 샘플 테스트와 원재료 수급 등 5년 간의 준비를 거쳐 올해부터 리얼 와퍼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한 외식프랜차이즈업체 고위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배달과 포장 제품은 물론 가정간편식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라며 “가정에서 다양한 맛과 제품을 즐길 수 있도록 시그니쳐 메뉴의 라인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는 것이 보편적인 추세다”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