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올해로 7년차…“솔라·문별 재계약…휘인·화사는 긍정 논의”

마마무 [RBW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독보적인 가창력의 4인조 걸그룹 마마무 멤버 솔라와 문별이 소속사 RBW와 재계약을 맺었다. 화사, 휘인 역시 긍정적 논의 중이다.

마마무 소속사 RBW는 22일 “마마무 멤버들과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논의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현재 솔라와 문별은 믿음과 기대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마쳤으며, 휘인과 화사도 긍정적으로 의견을 주고받는 상황이다.

2014년 데뷔한 마마무는 올해로 7년차를 맞는다. 표준계약서는 가요기획사와 소속 아티스트의 전속 계약 기간을 7년으로 권장한다. 이에 7년이 되는 시점부터 그룹은 재계약이나 해체의 갈림길에 서는 경우가 많아 7년차 징크스라는 표현이 나왔다.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의 7년차 그룹 갓세븐이 소속사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해 올해로 7년차에 접어든 마마무의 향후 거취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RBW는 “멤버들 모두 마마무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이 큰 만큼 긍정적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아직 현 계약기간이 남아있으나 오랜 기간 믿고 함께해준 멤버들에게 심도 깊은 고민의 기간을 주고 싶었기에 일찍부터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추측성 소문과 문의가 많아 공식적으로 진행 상황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실력파 걸그룹 마마무는 ‘피아노맨’, ‘음오아예’, ‘넌 is 뭔들’, ‘데칼코마니’, ‘힙’ 등 다수의 히트곡을 냈으며, 멤버 개개인 모두 성공적인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