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신예원 최종 우승…포크 음악 부활의 신호탄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Mnet ‘포커스 : Folk Us’(이하 ‘포커스’)의 최종 우승자는 신예원이었다.

‘포커스’는 깊은 울림의 악기 선율과 목소리의 힘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고, 포크 음악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22일 ‘포커스’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관심 속에서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었다.(네이버, 전체 연령, 전체 관심사 기준)

기프트, 김영웅, 신예원, 오존 등 TOP 4는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의기 투합하며 서로의 활약을 응원했다. 파이널 무대는 자작곡으로 준비하는 1라운드 ‘Me, Myself’와 기존의 곡을 새롭게 꾸미는 2라운드 ‘Focus on me’로 구성, 각 팀별로 2곡을 불러야 했다. 총 상금 1억원과 음반제작의 기회가 걸린 마지막 무대에 TOP 4는 저마다 신중하게 선곡과 연습에 집중했다.

파이널 경연의 스타트는 기프트가 자작곡인 ‘고양이’를 감성 어린 목소리와 완벽한 합주로 꾸몄다. 최종 무대를 앞두고 기프트의 연습 현장에 육중완이 방문했다. 육중완은 장난을 치며 기프트의 긴장을 풀어줬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며 응원했다.

기프트는 자신들의 음악과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며 무대를 풍성하게 꾸몄고, 넬의 김종완은 “본인들 노래다 보니 편안해 보였고, 밴드다움이 뭔지 잘 보여준 것 같다”며 “밴드를 하는 입장에서 감사했다”고 감동을 전했다. 기프트의 두 번째 선곡은 조동진의 ‘제비꽃’이었다. 또 한 번의 기회를 잡기 위해 ‘포커스’에 도전한 기프트는 희망과 절망이 함께 담긴 곡을 선곡, 희망을 조금 더 극대화한 편곡으로 공연에 나섰다.

이어지는 주자는 김영웅이었다. 그는 누구도 아닌 자신에게 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담아 만든 곡 ‘오아시스’로 첫 라운드에 올랐다. 밝은 사운드와 진정성 있는 가사, 김영웅 특유의 진심 어린 목소리가 만나 무대를 꽉 채웠고, 언택트로 공연을 시청하고 있는 팬들도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김윤아는 “감히 말씀드리지만 자작곡이 훨씬 좋았다”며 극찬을 표했다. 박학기는 “김영웅의 데뷔 무대라고 해야 되는 것 아닐까”라며 추켜 세웠다. 김영웅의 2라운드 곡은 권진원의 ‘살다보면’. 아내의 응원을 받으며 무대에 오른 김영웅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차분히 노래를 해 나갔다. 완성도 높은 무대는 시청자들에게 뭉클하고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세 번째 주자는 매 미션을 소화하며 천재적인 음악성을 보여준 신예원이었다. 파이널 무대 전 가족들과 만난 신예원은 음악을 시작하게 된 배경에 대해 추억했고,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았다. 1라운드 경연 곡으로 ‘연어와 가시고기’를 준비한 신예원은 “부모님을 생각하면서 쓴 곡”이라며 자작곡을 소개했다. 부모님이 선물해 준 기타를 들고 파이널 무대에 선 신예원은 그 어느 무대보다 더 진심을 다해 노래했다.

성시경은 “예원씨는 ‘포커스’가 받은 큰 선물인 것 같다”며 소감평을 얘기했다. 2라운드에서 신예원은 한영애의 ‘바람’을 선곡해 탄탄한 호흡과 메시지 전달력으로 첫 무대 못지않은 견고한 실력을 뽐냈다.

마지막의 마지막은 오존이 장식했다. 결승 무대를 앞두고 신중하게 곡을 선택한 오존은 첫 라운드인 자작곡 경연곡으로 ‘Down’을 선곡해 새롭게 편곡했다. 이 곡은 슬럼프가 온 시기, 스스로의 한계를 ‘포커스’를 통해 극복한 오존의 열정과 의지를 표현한 곡. 자신의 힘들었던 순간을 담담하게 이야기하듯 노래를 이어 나갔고 김필은 “시청자가 오존의 매력을 알아가게 되는 시간이 아니었을까 한다”며 그의 내공을 칭찬했다.

한편, 카더가든이 오존을 응원하기 위해 연습실을 찾았다. 카더가든은 오디션 우승 키포인트를 전수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오존의 마지막 곡은 이문세의 ‘기억이란 사랑보다’로 마지막까지 감성 충만한 무대를 연출하며 박수를 받았다.

기프트부터 김영웅, 신예원, 오존까지. 각 라운드별로 그동안 쌓아왔던 실력을 폭발시킨 네 팀의 무대가 마무리됐다. 시청자의 문자 투표 결과만 남은 상황에 긴장감은 더욱 높아졌고, 많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와 심사위원을 위해 반가운 얼굴의 참가자들이 특별한 무대를 선보였다.

우주왕복선싸이드미러가 넬의 ‘Stay’를, 공예빈과 장은정이 성시경의 ‘두 사람’, 박우정이 김필의 ‘그때 그 아인’, 김수영과 유승우가 김윤아의 ‘Going Home’을 부르며 뜻 깊은 무대를 마련했다. 그리고 박학기와 스페셜 무대를 함께한 참가자들이 모두 모여 ‘아름다운 세상’을 노래하며 훈훈한 시간을 함께 했다.

드디어 결과 발표의 시간. 100% 시청자 투표로 결정된 우승자의 영광은 신예원이 차지했다. 신예원은 “투표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묵묵히 뒤에서 응원해 주고 기다려준 가족에게 고맙다. 아낌없는 조언과 칭찬을 해준 심사위원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 많이 부족하겠지만 프로답고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10주간의 방송을 통해 ‘포커스’는 포크 음악을 향한 뮤지션들의 진심을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또, 꿈을 묻어둔 채 평범하게 살아오던 음악가에게는 그 씨앗을 틔울 수 있는 용기를, 베테랑 뮤지션들에게는 다시 노래하고 싶다는 열망을, 그리고 뮤지션을 꿈꾸는 이들에게는 희망과 음악적 발전을 선물했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시청자들을 포크송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만든 ‘포커스’와 이를 이끌어 온 참가자들의 노래에 시청자의 호평과 지지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Mnet ‘포커스: Folk Us’ 파이널 무대를 통해 공개된 곡들은 23일 정오에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