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롬, ‘그알’ 정인이 방송 중 “그게 중요한게 아냐” 실언했다 사과

방송인 김새롬.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홈쇼핑 방송 도중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실언한 뒤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은 방송인 김새롬이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며 사과했다.

앞서 김새롬은 지난 23일 홈쇼핑 방송에 출연해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상품 구매를 독려했다.

당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 정인이 이야기의 후속편인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을 방송 중이었다.

방송인 김새롬이 올린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김새롬의 소셜미디어(SNS)에는 “물건을 팔려고 정말 생각없이 말 한다” “덕분에 구매 취소했다” “방송 하차하라”는 등 비난 댓글이 쏟아졌다.

이에 김새롬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의 (‘그것이 알고 싶다’)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면서 “몰랐더라도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을 새기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betterj@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