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충전 중 불난 전기차 ‘코나’…현대차, 리콜까지 했었다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압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최근 잇단 화재로 글로벌 리콜(시정조치)을 시행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EV)에서 또다시 불이 났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1분쯤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EV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인 현대차 측은 이르면 25일 1차 화재 원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화재를 포함하면 코나 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에서 11건, 해외에서 4건 등 총 1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앞서 코나 EV의 화재가 잇따르며 안전성 논란이 일자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000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하고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했다. 우선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을 화재 원인으로 본 것이다.

그러나 BMS를 업데이트한 뒤 이상이 있으면 배터리를 교체해주겠다는 현대차의 리콜 방침에 소비자 불만은 더욱 커졌다. 소유주 사이에서 리콜 조치 이후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며 ‘벽돌차’ 논란이 일기도 했다.

코나 EV 소유주 279명은 현대차를 상대로 차량 가치 하락 등을 이유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도 제기했다. 여기에 코나 EV의 단종설까지 흘러나오자 불만은 커질대로 커졌다.

특히 이번에 리콜 조치를 받은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소비자의 불안감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코나 EV는 지난해 전세계에서 8만4735대가 팔려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중 가장 많이 팔렸다.

코나 EV는 구입시 국고보조금(800만원)에 지방보조금(최대 1100만원)까지 포함하면 구입시 최대 19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

현대차그룹은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한 현대차 아이오닉 5를 포함해 기아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 등 차세대 전기차 3종을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betterj@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