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총수 부재 속 반도체 영업익 3위로, 인텔·TSMC에 밀려

[헤럴드경제=김상수·정세희 기자]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기업 톱3 중 영업이익 면에서 삼성전자가, 미국 인텔, 대만 TSMC에게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산업계,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달 8일 잠정 실적을 공개한 삼성전자의 지난해 반도체 부문의 연간 매출은 총 73조원, 영업이익은 19조원 정도로 추정된다. 확정실적은 오는 28일 공개된다.

이 실적은 2019년(매출 64조9000억원, 영업이익 14조원)보다 개선된 것이다. 하지만 경쟁자 인텔과 TSMC의 수익은 삼성보다 높았다. 삼성그룹 총수가 힘겨운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들의 협공을 견뎌내기가 쉽지 않아보인다.

삼성전자 사옥

인텔은 지난 21일(미국 현지시간) 공개한 실적에서, 지난해 매출 약 779억달러(86조1000억원), 영업이익 약 237억달러(26조2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빍혔다.

주력이 중앙처리장치(CPU)인 인텔은 기업용 데이터센터 부문의 매출이 전년 대비 16% 감소했음에도, 코로나로 인한 노트북·PC 수요가 33%나 증가하면서 역대급 매출을 올렸다.

대만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는 지난 14일 확정 실적 공개를 통해 작년 매출이 1조3393억 대만달러(52조9000억원), 영업이익은 5665억 대만달러(22조4000억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은 삼성전자 반도체보다 20조원 이상 낮지만 영업이익은 3조원가량 많은 것이다.

삼성은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기이던 2017∼2018년에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글로벌 1위 자리에 올랐지만 그때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인텔에 이어 2위 차지를 지켰다.

그러나 2019년부터 세계 파운드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첨단 공정의 기술력과 자본력을 앞세운 TSMC가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다. TSMC는 2019년에 슈퍼 호황기를 지나 다소 부진했던 삼성전자(14조원)와 비슷한 영업이익을 내더니 지난해 삼성전자의 이익을 뛰어넘어 격차를 더 벌렸다.

지난해 4분기 원달러 환율 강세로 삼성전자의 실적이 다소 불리했던 것을 고려하더라도, TSMC가 더 많은 수익을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시장에서 1위를 놓치고 있는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 부문에서는 메모리 반도체만큼의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다만, 올해부터 2년가량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반도체의 슈퍼 사이클에 맞춰 삼성전자가 다시 이익 순위 상승을 이룰 가능성은 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