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제조업 업황·전망 ‘맑음’…반도체·휴대전화·섬유 등 호조

〈자료: 산업연구원〉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전문가들은 이 달 제조업 업황이 반도체를 필두로 대다수 업종에서 개선됐다고 진단했다. 다음 달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높지만 조선, 기계 등 일부 업종은 주춤할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지난 13∼19일 국내 주요 업종별 전문가 170명을 대상으로 전문가 서베이 지수(PSI)를 조사한 결과 1월 제조업 업황 PSI가 123으로 집계돼 전월(120)보다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PSI는 100(전월 대비 변화 없음)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월 대비 증가(개선) 의견이,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 의견이 많음을 의미한다.

제조업 업황 PSI는 지난 6월부터 8개월 연속 100을 상회했다. 내수(113)와 수출(119)이 모두 100을 웃돌면서 전월 대비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전월 대비로는 내수가 1포인트, 수출이 2포인트 각각 높아졌다.

생산(112)과 투자액(106), 채산성(113)도 모두 100을 넘겼다. 특히 생산은 전월과 달리 상승세(+8)로 전환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156)를 비롯한 대다수 업종이 일제히 100을 상회했다. 다만 화학(95)은 작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00을 밑돌았다. 전월 대비로는 휴대전화(+17)와 가전(+8), 기계(+7), 섬유(+15) 등의 업종이 상승 전환했으며 디스플레이(-5)와 자동차(-11), 화학(-29)은 하락세를 이어갔다.

2월 업황(전망) PSI는 130으로 전월(117)보다 두 자릿수 상승하는 등 긍정적인 기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126)와 수출(127)이 3개월 만에 동반 상승세를 보이고 생산(118) 역시 3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투자액(112)도 100 이상을 유지했다.

세부 업종별로는 섬유(116)를 포함한 모든 업종이 100을 웃도는 가운데 반도체(170)가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디스플레이(+19), 휴대전화(+28), 가전(+15), 자동차(+18), 철강(+5) 등 다수 업종이 상승 전환하는 반면에 조선(-13), 기계(-4)는 각각 6개월, 4개월 만에 하락해 추가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약화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