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여행사들 “1년째 매출 제로…더이상 못버텨”

25일 서울 국회 앞에서 열린 ‘여행업계 생존권 보장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 요청, 우리여행협동조합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여행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후 지금까지 사실상 영업정지 사태로 1년 이상 매출 제로라는 참담한 현실에 놓여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극심한 영업난을 겪고 있는 중소 여행사들이 정부에 생존 지원책 마련을 촉구했다.

25일 중소 여행사로 이뤄진 우리여행협동조합·중소여행협력단·한국공정여행업협회는 서울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직원의 실직 사태를 막아보고자 유·무급 휴직 등 온갖 방법을 강구하며 하루하루 힘든 생존 싸움을 벌이고 있다”면서 “코로나19가 장기화를 넘어 일상이 되어버린 지금 종식만을 기다리며 버티기엔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호소했다.

이들 단체는 ▷우수 방역국 간 트래블 버블(여행객 격리조치 면제) 추진 ▷관광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와 대출 조건 완화 ▷여행 재개시까지 여행업 고용유지 지원 ▷매출 없는 여행사 세금 납부 유예·감면 등을 요구했다.

또 단체는 “정부는 1∼2주 집합금지 업종은 300만원씩 지원하고 1년째 힘들게 버티는 여행사는 일반업종으로 분류해 100만원만 지원했다”며 “하루아침에 생계 터전을 잃어버린 여행업 종사자 10만여명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