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삼성그룹 부당 내부거래 조사 속도전…1분기 내 마무리 전망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그룹 부당 내부거래에 대한 조사를 이르면 오는 3월 마무리 할 전망이다.

26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삼성그룹 계열사가 삼성웰스토리를 부당지원했다는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웰스토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가 지분이 많은 삼성물산의 완전 자회사다.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삼성그룹의 부당지원에 관해 위법성을 따져보고 있다.

2019년 기준으로 삼성웰스토리는 매출액 1조9768억6000만원 가운데 38.3%인 7564억8000만원을 계열사 일감으로 올렸다. 공정위는 삼성그룹이 정상가격(시장가격)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해 경제적 이득을 몰아줬다고 의심하고 있다.

공정위가 조사에 착수한 지 2년 반의 시간이 흐른 만큼 이르면 1분기 안에 삼성 측에 심사보고서를 발송하고 피심 기업의 의견을 받은 후, 전원회의에 안건을 상정해 최종 제재 수준을 결정할 전망이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