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녹색금융 주도하는 정책은행으로 대전환”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산업은행이 녹색금융을 주도하는 정책금융기관으로의 역할 대전환을 추진한다.

26일 산은은 정부의 ‘장기저탄소발전전략’에 대응해 주력 산업의 탄소 배출 감축을 지원하고 녹색 신산업을 육성하는 등에 힘쓰겠다며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이달 초 기존 정책기획부문을 ‘정책·녹색기획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고, 녹색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ESG(환경·사회·지배구조)·뉴딜기획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을 정비했다.

산은은 ‘대한민국 재전환 뉴딜 프로그램’을 통해 2025년까지 뉴딜 분야에 25조원을 지원하는 한편 여신 정책 등을 통해 녹색금융을 구현할 계획이다.

김복규 정책·녹색기획부문장은 “그간 축적한 업무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녹색금융 선도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