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더머니] “실적이 코로나 이긴다”…나스닥·S&P500 또 사상 최고치

네이버 증권정보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애플 등 대형 기술주가 뉴욕증시를 이끌며 나스닥지수와 S&P500은 또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89포인트(0.36%) 오른 3855.3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2.93포인트(0.69%) 상승한 1만3635.99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만 전장보다 36.98포인트(0.12%) 하락한 3만960.00에 마감됐다.

이번주는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대거 예정돼 있다. S&P 500 지수 구성 종목 가운데 5분의 1 이상,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의 3분의 1 이상이 이번주 실적을 공개한다. 스타벅스,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가 26일, 애플과 테슬라, 페이스북이 27일에 실적을 발표한다.

이날 애플은 2.77%, 테슬라는 4.03% 올라 증시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스북도 1% 이상 올랐다.

미국 게임 소매업체 게임스탑 주가는 행동주의 투자자의 지분 취득, 공매도 세력과 강세론자의 힘겨루기 속에서 장중 140% 이상의 폭등세를 보이다 한때 하락 전환하는 등 엄청난 변동성을 보였다.

코로나19 우려가 다시 고조되면서 경기민감주는 관심을 받지 못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전염력이 강한 데 더해 치명률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데 더해 백신 배포 지연 우려도 현실화됐다. 미국 MSD는 지난해 8월부터 개발해온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 시험 중간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했다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날 경제지표는 혼조세였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이 집계한 12월 전미활동지수는 0.52로, 전월의 0.31에서 상승했다. 팩트셋이 집계한 이코노미스트들의 컨센서스인 0.10보다 높았다.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 제조업체들의 활동 지수는 1월에 7.0으로, 전월 10.5에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1% 오른 52.7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라크가 1~2월 산유량을 하루 360만배럴로 줄인다는 소식이 유가에 호재로 작용했다.

금값은 약보합을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 내린 1855.20달러에 마감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