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4명, 부동산 때문에 이사했다…인구이동자 5년만에 최대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지난해 인구이동자 10명 중 4명이 '집 문제'를 이유로 거주지를 옮겼다. 지난해 인구이동자 수는 이에 5년만에 가장 많았다.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국내 인구이동통계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지난해 인구 이동자 수는 773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9%(63만1000명) 증가했다. 인구 이동자 수로 보면 2015년 775만5000명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다. 전년 대비 증가율(8.9%)을 비교해보면 1999년(15.7%) 이후 21년 만에 가장 큰 폭이다.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5.1%였다. 시도 내 이동은 전체 이동자 중 67.2%, 시도 간 이동은 32.8%를 차지했다.

결국 집 문제가 가장 컸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인구이동자 수가 710만4000명으로 1976년 677만3000명 이후 43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었다. 정부의 2018년 9·13 부동산 대책으로 거래가 위축되면서 인구이동이 적었던 해다. 2019년이 기저효과로 작용해 2020년에 이동량이 늘어난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인구이동이 크게 늘어난 데 대해 "주택 매매가 (전년대비) 59%, 전월세 거래가 12% 증가하는 등 주택 거래가 증가한 영향이 컸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인구이동자 중 사유로 '주택' 문제를 꼽은 답변은 38.8%로 가장 많았다. 773만5000명 중 300만5000명이 집 문제 때문에 이사를 했다. 이동 사유로 주택을 꼽은 답변의 비율은 2019년(38.8%)과 같지만, 전반적인 이동량이 늘다 보니 주택 문제로 이동한 인구도 24만7천명 늘었다. 주택 문제는 통상 내집 마련과 전월세 만기 및 평형 확대·축소를 위한 이동 등 사유로 구성된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