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빅히트 손잡다, K팝 2강 체제 구축 초석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YG엔터테인먼트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손을 잡았다. 글로벌 음악 시장을 휩쓸고 있는 K팝 양대산맥이 만났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YG는 빅히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앞으로 상호 협력을 통해 플랫폼, 유통, 콘텐츠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긍정적인 시너지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양사가 각각 전개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플랫폼이 확장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YG는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아티스트를 다수 보유했을 뿐만 아니라 음원·음반 유통, MD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강점을 보여왔다. 빅히트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와 아티스트 IP를 활용한 비즈니스 영역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제휴로 YG는 빅히트의 위버스를 통해 자사 아티스트 글로벌 멤버십 관련 사업을 전개·확대한다. 경쟁력이 뛰어난 YG 소속 아티스트들의 더욱 활발한 글로벌 시장 공략이 가능해진 것이다.

빅히트는 YG의 아티스트 콘텐츠를 확충함으로써 위버스의 세계적 영향력을 한층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YG는 빅히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음원·음반 유통과 MD 사업을 YG PLUS와 협력,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혁신적 모델을 꾸준히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YG와 빅히트는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를 지향해온 두 회사가 협력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영향을 끼칠 다양한 협업을 통해 동반 성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