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출신 K팝 가수 유키카, 상반기 첫 미니앨범 발매…컴백 준비 중

유키카 [우분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일본 출신으로 시티팝을 선보였던 K팝 가수 유키카(YUKIKA)가 소속사 이적 후 첫 신보를 발표한다.

소속사 우분트엔터테인먼트는 “유키카가 올해 상반기 발매를 목표로 첫 번째 미니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소속사 이적 후 처음으로 공개되는 이번 미니앨범은 유키카만의 매력을 담은 시티팝 앨범이다.

유키카는 ‘네온(NEON)’, ‘좋아하고 있어요’, ‘예스터데이(Yesterday)’, ‘서울여자’ 등을 통해 매력적인 목소리와 감성이 돋보이는 시티팝으로 사랑받았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이번 미니앨범에는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유키카의 비주얼 매력이 폭발할 예정이다. 새 앨범을 통해 유키카의 성장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유키카는 컴백 소식과 함께 솔로 K팝 아티스트로서 데뷔 2주년을 맞은 소감도 SNS를 통해 전했다.

유키카는 “오늘 벌써 솔로 데뷔 2주년이다. 늘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 작년에는 거의 얼굴을 못 뵀지만, 올해는 좀 더 만날 기회가 많아졌으면 한다”라며 “3주년에는 지금보다도 더 좋은 자리에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리고 새 앨범도 준비하고 있으니까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본 출신 유키카는 지난 2019년 2월 K팝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해 7월에는 첫 정규앨범 ‘서울여자(Soul Lady)’를 발표, 총 8개국 아이튠즈 K팝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shee@heraldcorp.com

 [사진 = 우분트엔터테인먼트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