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논란…‘민간조사단’ 구성 본격조사 착수

월성 원자력발전소 전경.[연합]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 논란 관련,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이 본격조사에 착수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단장에 함세영 부산대 지질환경공학과 교수를 필두로 7명의 조사위원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단은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이슈와 의혹을 포괄해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원인 파악 및 외부 환경으로의 유출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 진행상황은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원안위는 조사과정에 대한 투명성 확보를 위해 조사단과 별도로『현안소통협의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현안소통협의회 의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추천 비상임위원이 맡을 예정이며, 지역대표·시민단체·원자력계 각 2인의 총 7인으로 구성된다.

현안소통협의회는 조사범위 등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조사단에 전달하고, 조사단의 조사활동을 모니터링하며, 각계 자문 및 의견수렴을 거쳐 원자력안전을 위한 제도개선안을 마련해 원안위에 제안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감안해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하고 조사결과가 확정되면 대국민보고회를 통해 그 결과를 소상히 국민에게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