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든 인플레이션…연준 파월의장 통화정책에 쏠리는 눈

[연합]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바이든 랠리’는 이대로 꺾이는가. 미국 국채 금리가 대유행 이전 수준을 회복하고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번지면서, 뉴욕 증시 상승세가 멈칫하는 모양새다. 경기회복 신호가 시장엔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이번 주(22~26일) 뉴욕 증시도 금리와 물가 두 변수의 흐름을 예측하면서, 등락을 거듭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상·하원 반기 통화정책 증언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입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파월 의장이 어떤 말을 하느냐에 따라 금리 움직임과 이에 따른 시장의 방향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간 뉴욕 증시는 미국의 대규모 부양책과 코로나19 백신효과에 기대 상승세를 이어왔다. 그러나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35%부근까지 오르는 등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한 데다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도 점차 힘을 받던 터라 시장이 이대로 랠리를 이어갈 지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던 터였다.

금리 상승은 경제 회복을 의미하지만, 동시에 주가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진다. 그간 파월 의장은 통화 완화정책을 통한 대규모 재정부양책을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어왔다. 일시적 물가상승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도 밝혀왔다.

관건은 금리 추가 인상 시 장기채권 매입 확대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는 뉘앙스가 담길지 여부다. 원론적 수준 발언만 해오던 파월 의장이 최근 시장 지표와 코로나19 진전 상황을 살펴보면 통화 완화를 고집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다만 재정확대를 통한 부양책 기대는 유지될 전망이다. 미국은 이번 주 1조9000억 달러 부양 법안을 가결한다. 상·하원 모두 민주당에 제동을 걸 장치가 없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부양책 처리 이후에는 약 3조 달러 규모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법안을 추진할 것이란 보도도 있었다. 그러나 최저인금 인상안이 부양책에 포함될 것인지에 대해선, 확신이 어렵다. 일부 민주당 상원의원이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부양책이 상원을 통과하기 위해선 민주당에서 의견을 일치시켜야 한다.

물가상승에 예민한 시장은 1월 개인소비지출(PCE) 등 주요 경제 지표도 주목하고 있다. 소비 등의 지표가 양호하면, 인플레 우려로 시장이 흔들릴 수 있다. 연준이 주목하는 PCE 물가 지표가 높을 경우는 시장이 한층 불안해질 가능성도 있다.

지난주 뉴욕 증시는 금리 상승 부담 속에 대체로 부진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약 0.1%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7% 내렸고, 나스닥은 1.6% 하락했다.

◇이번 주 주요 발표 및 연설

22일: 1월 시카고 연은 국가활동지수(CFNAI)와 경기선행지수, 2월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 등 발표.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 연설.

23일: 12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와 2월 소비자신뢰지수, 리치먼드 연은 제조업지수 등 발표. 파월 의장 상원 증언. 홈디포와 메이시스 실적 공개.

24일: 1월 신규주택판매. 파월 의장 하원 증언.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과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 발언 예정. 엔비디아 실적 발표.

25일: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 4분기 GDP 수정치와 1월 내구재수주, 잠정주택판매 등도 발표. 랜들 퀄스 연준 부의장과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 등 연설 예정.

26일: 1월 개인소비지출(PCE) 및 개인소득, 2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확정치와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 등 발표.

yjsu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