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하이서 ‘매장량 1억t급’ 대형 유전 발견

석유 시추시설.[로이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중국이 서해와 가까운 보하이(발해·渤海)만 일대에서 대형 유전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중국매체 관찰자망에 따르면 국유기업 중국해양석유(CNOOC)는 톈진(天津)에서 약 140km 떨어진 보하이 중부 해역에서 석유·가스층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유전은 매장량이 1억t급이며, 하루 평균 석유 300t과 천연가스 15만㎥를 생산할 수 있다고 CNOOC는 설명했다.

CNOOC는 해양석유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작업을 추진해왔으며, 지난 2년간 보하이에서 대규모 유전을 잇달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는 지난해 3월에도 보하이 남부 라이저우(萊州)만에서 연간 40여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할 수 있는 유전을 찾아냈다고 밝힌 바 있다.

CNOOC는 “이번 발견은 석유·가스의 안정적인 공급, 중국의 에너지 안보 및 대외 의존도 축소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CNOOC의 원유생산 증가량은 2년 연속 중국 내 3대 석유기업 가운데 가장 많았으며, 지난해에는 중국 전체 원유생산 증가량의 8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