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쿠데타’ 미얀마 군부에 추가 제재 단행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 정부가 22일(현지시간) 쿠데타에 연루된 인사 2명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1일 민 아웅 훌라링 최고 사령관, 소에 윈 부사령관 등 미얀마 군부 관계자 10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얀마 치안 다국이 평화적 시위대를 사살한 것에 대응, “미얀마 쿠데타에 책임이 있는 군부 관계자 2명을 제재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 대상은 미얀마 군 장성인 모민툰, 마웅마웅초 등으로, 이들은 미국 내 자산 동결과 입국 금지 등의 조치를 받게 된다.

미국은 이달 초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은 후 반(反)쿠데타 시위대에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미국은 시민들의 의지를 억압하고 폭력을 자행하는 세력에 대해 추가 행동에 나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얀마) 군경은 평화시위자들에 대한 모든 공격을 중단하고 부당하게 구금된 인사들을 즉각 석방하는 한편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를 회복시키라”고 촉구했다.

미국 외에도 시위대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탄압 중단을 요구하는 국제 사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유럽연합(EU)은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 이후 성명을 통해 “군사 쿠데타에 직접적으로 책임있는 자들과 그들의 경제적 이익을 겨냥한 제한적 조치를 채택할 준비가 돼 있다”며 군부를 압박했고,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도 “미얀마 군부는 즉각 탄압을 중단하고, 수감자를 석방하라. 폭력을 중단하라. 인권과 최근 선거에서 표출된 국민의 뜻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미얀마 군부는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양새다. 미얀마 외교부는 전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국제사회의 잇따른 비판과 제재조치에 대해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비난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