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별설’ 함소원 “침묵…아무 말도 안하고 싶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과 진화 관계가 악화돼 결별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뒤 함소원은 ‘침묵’을 택했다.

24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별설을 보도한 기사를 캡처한 뒤 “#침묵”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은 아무 말도 안하고 싶으네요”라고 말했다. 이날 스포츠조선은 함소원과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돼 이혼할 것으로 내다봤다.

함소원은 지난해 한 차례 이혼설에 휘말리기도 했지만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에 정상적으로 출연하면서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함소원과 중국인 진화는 18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2018년 결혼했으며 딸 혜정을 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