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지드래곤, 1년째 교제 중? “사생활 확인 불가”

제니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걸그룹 블랙핑크 제니(25)와 빅뱅 지드래곤(33)의 열애설에 가요계가 떠들썩하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확인이 어렵다”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제니와 지드래곤의 파파라치 사진을 통해 1년째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보도가 나온 직후 입장문을 통해 “아티스트의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YG 소속 선후배 가수인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인연을 이어왔다. 제니는 2012년 지드래곤 솔로곡인 ‘그XX’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바 있으며 이듬해에는 ‘블랙’ 피처링에 참여했다. 이후 2016년 블랙핑크로 데뷔해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는 가수로 성장했다.

지드래곤은 2019년 전역 후 별다른 음악 활동을 하지 않고 있으나, 빅뱅 멤버들이 모두 YG와 재계약하면서 올해 가요계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