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경과원, 中企 생산공정 개선비 지원

경과원 전경

[헤럴드경제(안성)=박정규 기자]안성시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중소기업의 생산공정 개선을 지원하는 ‘2021년 생산레벨업 지원사업’ 참여 기업을 내달 19일까지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생산레벨업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의 노후화되거나 비효율적인 생산공정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총 11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은 공정개선과 개발에 따른 소요비용의 60%를 기업 당 2400만 원 이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분야는 생산현장의 생산설비 및 공정개선 지원, 생산설비 정보시스템 구축, 제조장비 및 제품의 파손원인 진단·해결 등이다.

신청자격은 공고일 기준 본사 또는 공장이 안성시에 소재하고,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는 기업 중 2019년도 결산 재무제표 또는 2020년도 추정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이 150억 원 이하인 중소기업이다.

지난해 생산레벨업사업은 총 12개사가 지원 받아 86억 원의 매출증대와 13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뒀다.

교통신호장치 제조업체 Z사는 해당 사업을 통해 제품의 자동 전수조사 공정을 구축하여 검수시간을 1/8로 단축, 기존 30분당 5개의 검사를 40개로 늘릴 수 있었다. 시험성적서 자동생성 장비 개발을 통해 전 제품의 시험성적서를 발급해 제품 신뢰도를 향상시켰다.

유승경 경과원 원장은 “생산공정 개선은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 기업의 매출 증대와 직결 된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