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3개 사업영역으로 편성…자영업자 지원·일자리 대책·백신 방역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정부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코로나19 피해 계층에 대한 집중 지원을 비롯해 일자리 대책, 백신접종을 포함한 방역 등 3가지 사업을 중심으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다음달 2일 국무회의에서 확정할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추경안 주요 내용에 대해 협의했다. 회의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참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월 2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 주요내용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와 접종을 비롯한 방역 추가 예산 등 추경안에 담을 세 영역의 사업비를 검토했다.

또 추경안과 별도로 행정부가 자체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기정예산의 연결 사업 활용 패키지도 함께 검토하고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추경안을 다음 달 2일 국무회의에 상정해 의결한 뒤 4일 국회에 제출토록 하는 등 속도감 있게 편성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