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홀로서기 청년에 저축보험 기부

한화생명 김영식(오른쪽 두번째) 상무, 사회연대은행 김용덕(왼쪽 두번째) 대표 및 양사 관계자가 24일 오전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전달·약정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한화생명이 보육원을 퇴소하고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들에게 ‘맘스케어 드림(DREAM) 저축보험’을 선물한다.

한화생명은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24일 ‘맘스케어 DRAEM 전달식 및 약정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과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상임이사와 함께 수혜 청년 16명이 참석했다.

한화생명은 보육원 퇴소 청년들이 자립 후 3년이 지날 때부터 정부 및 자치단체의 지원이 줄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게 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은 3년동안 매월 28만원씩 저축하는 금융상품이다. 3년만기의 저축보험을 통해 청년들이 가입 후 3년 시점에 1000만원 가량의 목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설계했다.

청년들의 자립의지도 중요한 부분이다. 월 보험료 중 8만원은 청년들이 스스로 납입하고 나머지 20만원은 한화생명이 지원한다. 상황이 다소 어렵더라도 저축을 실천하는 과정을 통해 기쁨과 책임감을 느끼고 올바른 금융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 3년의 보험가입기간 동안 발생할 수 있는 골절 및 깁스치료, 수술보장, 특정화상 및 부식 진단보장을 더해 만약의 사고도 보장한다.

이 외에도 자립 청년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이 있다. ‘맘스케어 청년비상금’은 금융 및 재무관리 역량을 강화해 경제적 자립을, ‘맘스케어 DREAM 인턴십’은 진로탐색, 취업역량 강화, 취업연계 및 취업 후 안정화 지원으로 취업을 지원한다.

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은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은 한화생명이 2017년부터 이어온 보장 중심의 기부보험을 자립 청년의 상황에 맞춰 고민한 결과물”이라며 “1000만원의 목돈과 3년간의 보장, 그리고 지원 프로그램이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자립 청년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을 시작으로 올해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ESG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