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자율분쟁조정위원회 발족…경영주와 상생 강화

GS25 직원들과 경영주가 함께 미소짓고 있다.[GS25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편의점 GS25가 가맹 경영주와의 소통 확대, 신뢰 구축 등 사회적 책임 경영 강화를 위해 ‘자율분쟁조정위원회’를 발족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발족한 자율분쟁조정위원회는 외부 전문가로 선정한 위원장(1명), GS25 경영주 위원(2명), 본부 위원(2명)으로 구성된다. 초대 위원장으로 대한민국 자율분쟁조정 전문가인 임영균 광운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를 선임했다.

GS25는 경영주-본부 간 자율분쟁조정기구 운영으로 가맹사업 관련 분쟁과 잠재적 갈등의 신속한 해결, 가맹경영주와 신뢰 구축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 경영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자율분쟁조정위원회의 주요 논의 내용은 ▷가맹사업 관련 법 위반 ▷계약해지·손해배상 ▷계약이행 촉구 및 손해배상 청구 ▷복수 경영주 간의 분쟁 등으로 한다.

자율분쟁조정 절차는 GS25 경영주 해피콜 또는 영업팀을 통해 접수된 사항을 사전 협의를 통한 합의를 유도하고, 불합의 된 사항에 대해 심의를 진행해 조정권고안을 제시하고 당사자의 수용 여부로 조정이 완료된다.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은 “GS25는 경영주의 수익이 가장 우선이라는 경영방침으로 출점 경쟁이 아닌 업계 최고 매출 달성을 통한 경영주와 성공적인 동반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자율분쟁조정기구를 통한 경영주와의 신뢰 구축과 동반성장으로 편의점 업계의 퍼스트무버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