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구설’ 기성용 “증거 빨리 내놔라…끝까지 밝힐 것”

FC서울 기성용이 27일 전북 현대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FC서울 기성용이 27일 전북 현대와 치른 K-리그 개막경기를 마친 뒤 최근 불거진 ‘성폭행’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성폭행 가해자’라는 구설수에 오른 FC서울의 주장 기성용이 인터뷰를 자청하며 결백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성용은 “초등학교 때 성폭행범으로 낙인이 찍혀 버렸는데, 뒤에 숨고 싶지 않다”며 “절대 인정할 수 없다. 협박과 회유 또한 사실이 아니고, 끝까지 법적 다툼을 통해 사실 관계를 입증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다.

기성용은 최근 초등생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됐다. 그는 해당 사실을 강하게 부인하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논란 속에서도 기성용은 선발 출전했고, 전반 36분 만에 컨디션 난조로 한찬희와 교체됐다.

경기는 서울이 0-2로 패했다. 경기 후 기성용은 이례적으로 인터뷰를 자청하며 미디어 앞에 섰다.

그는 “먼저 인터뷰 요청을 한 이유는, 제가 초등학교 때 성폭행을 했다는 식으로 낙인이 찍혀 있다”며 “개인적으로 뒤에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빨리 일을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피해자측의 주장에 결백을 호소했다.

그는 “다시 한번 확실히 말씀드리면 저와 무관한 일”이라며 “그런 행위를 한 적이 없다. 피해자쪽에서 나오는 증언에 대해 절대 인정할 수도 없다”고 했다.

기성용은 최근 자신이 피해자측을 협박과 회유했다는 기사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피해자쪽 후배가 연락이 와서 D와 연락을 했고, 피해자쪽에서 나와 조용히 만나서 사과를 하고 싶다고 전달 받았다”며 “난 사과할 게 없다고 했다. 기사에 대해 반박한다면 선처를 하고 만나볼 생각이 있다고만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에 따르면 피해자쪽에서 기성용은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는 인터뷰를 할 예정이었지만, 돌연 취소됐다.

기성용은 “나와 무관하다는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고 해서 기다렸는데 지금 와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난 단 한번도 협박과 회유를 한 적이 없다. 모든 통화내역도 공개할 수 있다”고 항변했다.

그는 “후배가 선한 마음으로 중재하려고 했는데, 피해자쪽에서 그 후배를 악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증거가 있다면 빨리 내놓고 해명하면 된다. 왜 자꾸 딴 소리를 하면서 여론몰이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끝까지 갈 것이고, 진실에 대해 모든 것을 밝힐 것이다. 앞으로 자비란 없다. 참을 수 없고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성용은 “10년, 20년 동안 연락 안됐던 친구와 후배들에게 서로 돕겠다는 연락을 해오고 있다. 당당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나설 것이고, 법적인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그는 “나 때문에 K리그와 FC서울 전체가 피해를 입은 것 같아 죄송하지만,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끝까지 가서 누가 거짓말 하는지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전주=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