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초등 성폭력’ 폭로 변호사 “증거 조만간 공개”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 선발 출전한 기성용이 전반에 교체된 뒤 벤치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성용(FC서울)의 초등생 시절 성폭력 의혹 폭로자 측 변호사가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기성용으로부터 초등학생 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C씨와 D씨 측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기성용이 27일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나와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자 이처럼 밝혔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의 진심 어린 사과를 원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 주겠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이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전북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자처해 약 30분에 걸쳐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법적으로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의혹 내용은 나와는 무관한 일이며 나는 절대로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면서 “피해자를 자처하는 쪽에서 하는 모든 주장에 대해 저는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기를 바란다.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딴소리하며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C씨와 D씨는 지난 24일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박 변호사를 통해 주장했다. 이들은 기성용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내용상 A 선수가 기성용임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