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의 간이역’ 손현주, 간이역의 정서를 이끌어내는 힐링예능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손현주가 '손현주의 간이역'에서 유쾌하고 편안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토) MBC에서 첫 방송된 '손현주의 간이역'은 명예 역무원이 된 연예인들이 전국 257개의 간이역을 찾아다니며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간이역을 지키고, 이를 통해 간이역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주는 힐링 예능 프로그램.

손현주는 예고대로 간이역의 매력은 물론, 간이역이 위치한 지역의 맛과 문화, 그리고 지역 주민들의 정겨움까지 이끌어내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힐링의 시간을 선사했다.

손현주는 프로그램의 첫 번째 간이역인 경북 군위군 화본역의 명예역장으로 변신, 시작부터 찰떡같은 역장 싱크로율로 새로운 매력을 자랑했다. 또한 명예역장답게 전국의 간이역 현황과 화본역의 흥미로운 역사와 비하인드를 들려주며 만반의 준비를 했음을 드러내기도. 특히 이제는 역 주변에서 보기 힘든 급수탑에 큰 애정을 보이며 모든 이들에게 급수탑을 소개하는 손현주의 모습은 반전 매력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뿐만 아니라, 고정 멤버인 김준현, 임지연과의 케미스트리도 돋보였다. 대선배의 위엄보다는 귀여운 허당미로 두 사람과 티키타카를 이어가며 방송 내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기 때문. 그리고 프로그램 말미 첫 번째 게스트인 유해진, 김상호가 등장하자 톰과 제리 같은 티격태격 친구 케미를 뽐내며 프로그램에 재미를 배가시켰다.

여기에 기차를 놓친 주민들을 목적지까지 데려다준 후 지역 재래시장을 찾는 등 지역 주민들과의 만남을 통해 드러나는 손현주의 푸근한 면모는 앞으로 찾아갈 전국 간이역들에서 펼쳐질 에피소드들을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한 손현주는 올 하반기 영화 '한산: 용의 출현' 개봉을 앞두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