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김주형, PGA 푸에르토리코오픈 3R 공동 22위

선두와 8타차…안병훈 약진, 김주형 주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안병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순위를 대폭 끌어 올리며 공동 22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28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7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공동 51위로 컷을 통과했던 안병훈은 사흘간 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22위에 올랐다.

공동 선두인 그레이슨 머리(미국), 라파엘 캄포스(푸에르토리코·이상 14언더파 202타)와는 8타 차다.

차세대 주자 김주형(19)은 주춤했다.

2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9위(7언더파 137타)에 올랐던 김주형은 이날은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한 타를 잃고 안병훈 등과 공동 22위(6언더파 210타)에 자리했다.

한편 푸에르토리코 오픈은 세계랭킹 50위 이내 선수 등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하는 ‘특급 대회’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 달러)에 나가지 못한 선수들을 위해 열린 대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