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15년 만에 SBS 퇴사 “진심으로 감사했다”

[배성재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성재 전 SBS 아나운서가 퇴사 소감을 전했다.

배성재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5년의 시간을 말로 다 할 수 없습니다. SBS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 2006년 공채 14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배성재는 지난 28일 SBS를 퇴사했다.

배성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유럽 챔피언스리그 등 해외축구와 2010 남아공 월드컵, 2014 브라질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 하계 및 동계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많은 국제 스포츠 메인 이벤트 경기들을 중계하며 인기를 누렸다.

배성재는 K리그 중계를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그는 K리그 중계를 맡아 활약할 예정이다. 또한 진행 중이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DJ로 잔류를 확정해 청취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min365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