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김하성, 첫 시범경기서 2타수 무안타

 

김하성이 수비훈련하는 모습.[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은 김하성(26)이 첫 시범경기에 출전했다.

김하성은 2월 28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김하성이 상대한 첫 투수는 리그 정상급 선수인 시애틀의 좌완 마르코 곤살레스. 그는 2019년 16승 13패 평균자책점 3.99로 활약했고, 팀당 60경기의 단축 시즌을 치른 2020년에도 7승 2패 평균자책점 3.10으로 호투한 바 있다.

김하성은 1-1로 맞선 2회초 1사에서 곤살레스를 상대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워닝트랙 근처까지 가는 비교적 큰 타구였다.

4회초 1사에서는 시애틀의 3번째 투수 키넌 미들턴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김하성은 4-4로 맞선 6회초 2사에서 대타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김하성과 2루자리를 놓고 경쟁할 것으로 보이는 샌디에이고의 특급 신예 제이크 크로넨워스는 1타수 무안타를 기록한채 교체됐다.

withyj2@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