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3개중 2개, 5년 안에 폐업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창업기업 3개 중 2개가 5년 안에 문을 닫았다. 창업벤처 생태계가 늘어난 양 만큼 질적으로 보다 성숙해져야 투자와 창업도 보다 활성화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일 발표한 ‘역동적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제언’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창업기업의 5년차 생존율은 29.2%로 나타났다. 창업 후 5년이 되면 3분의 2가 폐업한다는 의미다.

창업에 대한 양적 투자는 크게 늘었다. 최근 5년간 벤처투자 금액은 2016년 2조1503억원에서 지난해 4조345억원으로 100.2% 증가했다. 투자 건수 역시 2361건에서 4231건으로 79.2%, 피투자기업은 1191곳에서 2130곳으로 78.8% 증가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주요 내빈들이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인천스타트업파크에서 열린 개관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스타트업파크는 국내 최대 규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지원공간으로 이날 개관했다. [연합]

하지만 질적으로는 여전히 개선점이 많다고 상의는 지적했다. 5년 생존율은 OECD 국가 평균 40.7%와 비교을 때 약 10%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이 같은 이유로는 과도한 창업 규제와 모험자본의 역할 미흡, 초기자금 부족, 회수시장 경직 등이 꼽혔다. 상의는 “창업 과정에서 각종 서류작성에 인허가까지 사업 시작부터 활로가 막히는 경우가 많다”며 “비효율적 지원체계와 정부 부처별로 상이한 정책으로 기업이 효율적으로 사업을 계획하고 운용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법·제도 혁신도 강조했다. 상의는 “창업과 관련된 법·제도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각종 지원 창구를 일원화해 현장의 혼란을 줄여야 한다”며 “벤처투자가 쉽게 되도록 법·제도적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