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조 더 팔아야 하는 국민연금, 국내 투자자는 해외주식 폭풍매수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국내 주식시장에서 역대 최장인 42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는 국민연금이 앞으로도 24조원 가량의 주식을 추가 매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자산배분 목표치에 맞추기 위해 국내 주식을 약 23조7000억원 가량 추가 처분해야 한다. 국민연금의 주식 비중 목표치는 16.8%로, 지난해 말 전체 금융자산 중 국내 주식 비중 21.2% 대비 4.4%포인트 낮은 수치다.

국민연금이 국내 주식 비중을 16.8%까지 낮추려면 현재 주가를 기준으로 연말까지 총 36조7000억원 가량의 주식을 팔아야 한다. 여기에 2월까지 국민연금이 대부분인 것으로 추산되는 연기금이 매도한 12조9000여 억원을 감안하면, 앞으로도 대략 24조원의 주식을 추가로 팔아야 한다는 의미다.

업계에서는 지금과 같은 속도의 매도세라면 국민연금이 6월까지는 주식 순매도를 이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부터 펼쳐진 코스피 대형주의 강한 상승세로 연기금의 국내 주식 비중이 더 높아졌다”며 “동시에 채권 등 다른 자산 수익률이 국내 주식보다 낮은 상황을 지속하면서 연초부터 빠른 비중 조절을 유발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2009년에도 비슷한 경우가 있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초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 시장의 상승에도 순매도를 7월까지 이어간 바 있다. 이런 매도세로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 목표 비중을 16.6%까지 낮출 수 있었다.

이런 가운데 소위 서학개미 및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주식 투자는 계속 늘고 있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투자자의 해외 주식 거래액(매수 결제액+매도 결제액)은 전월 대비 35% 증가하며 월간 기준 역대 최대치인 497억2950만달러에 달했다. 해외 주식 거래는 작년 10월 이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가 3억443만 달러로 순매수 금액 1위에 올랐다. 팔란티어와 유니티 소프트웨어가 뒤를 이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