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재팬 경영통합 완료…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올 상반기 일본 도입!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네이버의 온라인 창업 툴 ‘스마트스토어’가 일본 시장에 본격 도입된다. 1일 출범한 네이버 라인과 소프트뱅크의 Z홀딩스가 경영을 통합한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에 핵심 기술 및 솔루션을 제공한다.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Z홀딩스’가 보유한 일본 사용자만 수억명인만큼, 스마트스토어가 일본 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네이버는 자사 온라인 창업 툴 ‘스마트스토어’를 올 상반기 일본 이커머스 서비스에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이날 발표된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 자회사 ‘Z홀딩스’(야후재팬 운영사)의 경영통합으로 탄생한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에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날 라인과 Z홀딩스는 경영통합이 완료되었음을 발표하고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 구상을 공개했다. Z홀딩스는 스마트스토어 기술을 통해 종합적인 이커머스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로써 네이버는 Z홀딩스 그룹이 보유한 수억 명의 일본 사용자들에게 자사 커머스 기술 플랫폼을 선보일 기회를 갖게 됐다.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은 Z홀딩스와 라인, 각각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와 네이버 등 4개사와의 제휴 및 협력을 통해 라인과 야후재팬의 커머스 비즈니스의 핵심 툴 역할을 할 전망이다.

소비자에게는 ‘라인’ 메신저를 통해 이커머스까지 이용하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일본 이커머스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데, 판매자·이용자 경험의 디지털 전환은 많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스마트스토어가 일본 e커머스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의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2018년 국내의 온·오프라인 소상공인(SME,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를 위해 선보인 무료 온라인 스토어 구축 플랫폼이다. 다양한 편의 기능과 무료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비즈어드바이저’를 통해 사업자들의 쉬운 창업을 이끌어 왔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에만 41만개의 스마트스토어 매장이 입점해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최근 글로벌 전 지역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과의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다. 지난 25일에는 스페인 최대 리셀 커머스 기업 ‘왈라팝(Wallapop)’에 1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했다. 지난 1월에는 글로벌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Wattpad)’를 인수한 바 있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