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국내 최대 신선물류센터 김포 센터 오픈

마켓컬리 김포 물류센터 전경.[마켓컬리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마켓컬리가 국내 최대 신선물류센터인 김포 물류센터를 오픈,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에 대비한 물류 시스템 운영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컬리가 이번에 오픈한 김포 물류센터는 총 2.5만 여평으로 식품을 취급하는 신선 물류센터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상품의 최적 온도에 따라 상온, 냉장, 냉동센터를 갖추었으며 기존 운영해 오던 서울 장지 센터 등 4개를 포함한 전체 운영 면적의 1.3배의 규모로 운영된다.

김포 물류센터는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마켓컬리의 성장세에 대비한 것으로, 김포 물류센터까지 합치면 현재 일평균 주문 처리량인 9만여건의 2배가량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향후 김포 물류센터는 수도권 서부 지역의 주문을, 장지 물류센터는 동부 지역의 주문을 처리해 배송 효율화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신규 김포 물류센터는 LG CNS와 손잡고 적정 자동화를 도입해 생산성을 높였다. 상품을 이동하고 분류하는 작업 동선을 최소화하고 작업을 단순화하는 QPS(Quick Picking System)를 도입해 분류 담당자의 자리로 상품이 바로 이동해 올 수 있는 컨베이어를 설치했다. 또 200건의 주문을 모아 처리하는 기존 장지 물류센터와 달리 김포센터는 자동화로 각 주문별 실시간 처리가 가능해 요일별, 시간별 차이가 큰 주문 변화에 유연성을 확보했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마켓컬리의 성장에 함께 해주신 700만명의 고객분들과 앞으로 마켓컬리를 이용하게 될 고객들께 더 좋은 서비스를 하기 위해 김포 물류센터를 오픈하게 되었다”며 “김포 물류센터를 통해 또 한 번 도약할 컬리의 성장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