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BS 특별기획 ‘방탄소년단 토크쇼’ 전 세계를 향한 위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코로나19로 실의에 빠진 전 세계와 국민들에게 노래로 위로를 준 방탄소년단이 오는 3월 말 자신들의 이름을 내세운 토크쇼로 찾아온다.

오는 3월 29일(월) 밤 10시 40분에 KBS 2TV에서 방송되는 “2021 스페셜 토크쇼 [Let’s BTS]”는 국민과 전 세계인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 같다.

방탄소년단은 ‘Dynamite’로 한국 가수 최초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1위를 차지하여 코로나19로 힘겨운 전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했을 뿐 아니라, 3월중에 열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올라 국민들에게 자부심을 높이는 쾌거를 기록한 바 있다.

이에 KBS는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전원이 출연하는 특집, “2021 스페셜 토크쇼 [Let’s BTS]”를 기획, 이들이 그간 전해온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특히 방탄소년단 이름을 타이틀로 건 공중파 토크쇼는 데뷔 후 처음이라 이 자체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Let’s BT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뿐 아니라, 이 시대를 살아나가는 일곱 청년들의 솔직한 이야기도 함께 담아낼 예정이다. 멤버들끼리 서로의 속마음에 대해 나눌 수 있는 구성 등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었던, 들을 수 없었던 이야기들을 다채로운 방식들로 풀어갈 것”이라고 밝혀, 국민들과 방탄소년단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특별한 장치까지 준비 중임을 밝혔다.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고 친절하게 ‘방탄소년단’과 ‘그들이 세상에 전하는 위로’를 이야기하는 특집이 될 것으로 보인다.

[Let’s BTS]는 토크 뿐 아니라 방탄소년단의 라이브 무대까지 만나볼 수 있다고 하는데, “기존 무대와는 다른 스페셜한 무대를 준비 중이다. 이들이 음악으로 전하는 위로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여기에 셀럽의 깜짝 등장까지 있을 예정이라 덧붙여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는 중.

한편, 이번 토크쇼 진행은 “동엽신”이라 불리는 신동엽이 단독 MC를 맡아 특유의 날카롭고 유쾌한 질문을 던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근 대세로 떠오르는 장도연까지 가세해 특별 코너를 진행한다고 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