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인증서, 케이뱅크·신협에도 적용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금융결제원은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와 신협에도 금융인증서를 적용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금융결제원 금융인증서 발급 금융기관은 18곳으로 늘었다.

고객은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금융인증서를 신규로 발급받거나 다른 은행에서 받은 금융인증서를 등록해서 쓸 수 있다.

신협은 인터넷뱅킹에 금융인증서를 적용해 개인 컴퓨터(PC)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금융결제원은 이른 시일 안에 신협 앱(신협ON뱅크)에도 금융인증 서비스를 적용할 방침이다.

금융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안에 총 22곳 금융기관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연말이면 금융인증서 발급 건수는 2000만건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gi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