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하는 ’4000만달러’ 사나이…바우어 첫 등판부터 위력투

메이저리그 최초로 연봉 4000만달러(약 447억6000만원)를 받는 트레버 바우어(30·LA 다저스)가 첫 실전부터 몸값에 걸맞은 투구를 펼쳤다.

바우어는 1일(미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랜데일의 캐멀백 렌치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지난겨울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평가됐던 바우어는 다저스와 3년간 1억200만달러(약 1141억3800만원)에 서명했다. 올해 연봉은 4000만달러로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비싼 몸이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뛴 첫 경기부터 위력적인 공을 던졌다.

바우어는 1회초 선두타자 가렛 햄슨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폭투를 범했다. 1사 2루의 득점권 상황이었으나 그렉 버드와 엘리아스 디아스를 연이어 범타로 가볍게 처리했다.

2회초는 공 10개로 아웃카운트 3개를 잡았다. 특히 샘 힐리아드, 코너 조를 상대로 예리한 커브를 던져 3구 삼진으로 아웃시켰다.

다저스는 SNS에 바우어의 데뷔전 영상을 업로드하면서 “우린 (앞으로) 이것에 익숙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바우어가 마운드를 내려간 후 다저스 타선이 폭발했다. 2회말 DJ 피터스의 2점 홈런을 시작으로 장단 14안타를 몰아쳐 콜로라도에 10-0 대승을 거뒀다.

몸값 하는 '4000만달러' 사나이…바우어 첫 등판부터 위력투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트레버 바우어는 2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LA 다저스 SNS 캡처) ⓒ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