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이번에 ‘BE’로 미국 ‘빌보드 200’ 역주행…‘톱 10’ 재진입

20210224000890_0
방탄소년단 [연합]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또 다시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또 한 번 역주행을 기록,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엔 지난해 11월 발매한 앨범 ‘BE’가 역주행 주인공이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3월 6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1월 발매한 ‘BE’는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7위를 기록했다. 이 앨범은 직전 차트(2월 27일 자)에서 74위를 기록했으나, 새 버전인 ‘BE (에센셜 에디션·Essential Edition)’가 나온 데 힘입어 무려 67계단 급반등했다.

‘BE’는 이외에도 ‘톱 앨범 세일즈’를 비롯해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인디펜던트 앨범’, ‘테이스트 메이커 앨범’, ‘월드 앨범’ 등 5개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빌보드의 여러 차트에서 ‘글로벌 히트송’의 파워를 이어 갔다.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에서는 3주 연속 4위를 차지했으며,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50위, ‘디지털 송 세일즈’ 1위, ‘글로벌 200’ 8위, ‘캐나다 핫 AC’ 25위, ‘멕시코 잉글레스 에어플레이’ 26위를 각각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100’ 차트 1위도 거머쥐었다. 이 차트에서만 통산 16번째 정상. ‘아티스트 100’은 음원과 음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점수, 소셜미디어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계량화한 차트로, 아티스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가늠하는 지표 중 하나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작년 8월 발표한 ‘다이너마이트’로 ‘2021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다. 시상식은 오는 14일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