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드디어 출격…5일 볼티모어 상대로 시범경기 첫 등판

20200214000358_0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시즌 첫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등판일이 확정됐다. 5일(이하 미국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첫 투구를 펼친다.

‘토론토 선’의 롭 롱리 기자는 3일 SNS를 통해 “류현진이 6일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롱리 기자에 따르면, 토론토는 4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 T.J. 조이크, 5일 볼티모어전에 류현진을 선발투수로 내세운다. 류현진과 맞대결을 펼칠 볼티모어 선발투스는 맷 하비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가 지난달 28일부터 열렸으나 류현진은 지금껏 등판하지 않았다. 2월 3일 미국으로 출국한 그는 두 번의 불펜 피칭, 두 번의 라이브피칭을 소화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다 계획이 있다”며 토론토 1선발의 시즌 준비과정을 걱정하지 않았다.

지난해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한 류현진은 이적 첫 시즌에 12경기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활약했다. 토론토의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견인했으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3위에 올랐다.

올해도 에이스로서 팀을 이끌어야 하는데 류현진 외에 믿을만한 선발투수가 없는 게 토론토의 과제다. 류현진으로선 어깨가 무겁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