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眞 양지은이 김성주와 같은 소속사? 장군엔터측 “양지은과 계약안했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TV조선 ‘미스트롯 2’에서 최종 진(眞)이 된 양지은이 김성주와 소속된 기획사와 사전계약이 돼있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김성주 소속사인 장군엔터테인먼트 박장군 대표는 6일 오후 "양지은은 장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되어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친한 작가의 부탁으로 양지은을 도와준 적은 있다. 하지만 계약을 맺지는 않았다. 욕심은 난다"고 덧붙였다.

양지은을 도와 준 것은 기획사 사장의 입장에서 투자라면 투자일 수 있는 부분이다. 향후 소속사를 정할 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요인이다. 욕심이 나는 재목이 있다면 기획사 대표로서 충분히 그럴 수 있는 사안이다.

‘미스트롯2‘ 출연자가 소속사가 있는 건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학교폭력 논란으로 하차한 진달래를 대신해 준결승전 패자부활전에 극적으로 합류한 양지은은 줄곧 소속사 없이 힘들게 올라왔다는 점을 강조해와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던 것이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인 이진호 씨가 운영하는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5일 제보자를 통해 “양지은은 지난해 4월 방송된 MBC ‘오 나의 파트너’ 이후 지금의 소속사와 계약을 맺었다”고 폭로했다.

이 유튜브에서는 “양지은의 추가합격 당시 소속사에서 비행기 티켓과 호텔, 여자 매니저 등을 붙여줘 케어하게 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양지은은 마지막 문자투표를 합산하기 전만 해도 1위인 홍지윤에 이어 2위였지만, 시청자의 문자투표로 반전 드라마의 주인공이 됐다. 탈락했던 양지은을 시청자의 투표로 신데렐라로 만들어 준 데에는 아버지에게 왼쪽 신장을 기증해준 효심과 힘 없고 소속사도 없이 혈혈단신으로 도전했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심지어 최종 결승전 노래(인생곡 미션)도 “힘겨운 세월을 버티고 보니/오늘 같은 날도 있구나/그 설움 어찌 다 말할까/이리 오게 고생 많았네”로 시작하는 ‘붓’을 불렀다. 결승 2라운드전 인터뷰에서도 "'미스트롯2'가 저한테는 첫 사회생활이거든요"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불상한 척 ‘코스프레’했다는 의혹으로 남게됐다. 양지은은 패자부활에 의한 추가합격자로 갑자기 불려오면서 “애기들 미끄럼을 태우고 놀다가 전화 와서 이 차림으로 왔어요”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우승 소감은 “지금 남편하고 아이들을 못 본지 몇 달이 되었는데, 너무 보고 싶다는 말 꼭 전해드리고 싶다”라고 했다는 점도 거짓 논란을 더하고 있다.

‘미스트롯2’ 출연자들이 소속사가 있는 건 아무런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계약이 돼 있으면서 소속사 없이 불쌍한 점을 강조했다면 시청자 투표가 가장 중요한 오디션에서는 큰 문제다.

이미 한달여전부터 네티즌들이 언론사에 양지은과 ‘미스트롯2’에서 톱25위에 들었던 한 명 등 두 명이 김성주 소속사에 소속이 됐다는 내용을 제보해왔다. 이에 대해서는 박장군 대표가 "한초임과는 경연이 끝나고 최근 계약했다"고 밝혔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