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땅투기 의혹 LH 직원에 “알고 한 것은 아닐 것” 옹호 논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3기 신도시 투기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 시흥 땅투기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지난 4일 뉴스데스크에서 “변 장관이 광명 시흥 땅을 구입한 직원들에 대해 신도시 지정을 알고 투자한 것은 아닐 것이다, 보상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다 등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자사 기자가 문자를 통해 질의했는데 변 장관이 이렇게 답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변 장관은 “이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신도시 개발이 안 될 것으로 알고 샀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전면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것은 바보짓이다. 수용은 감정가로 매입하니 메리트가 없다”라고도 했다.

이를 두고 정부의 합동 조사가 이제 시작됐는데 주무 부처 장관이 미리 결론을 내고 이들을 옹호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신도시 조성을 책임진 공기업인 LH의 직원들이 정작 땅 투기에 나섰다는 데 대해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커지자 변 장관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변 장관은 “어떤 이유에서든 토지를 공적으로 개발하는 공기업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LH 직원들의 투기 이유를 설명함으로써 투기행위를 두둔한 것처럼 비치게 된 점은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국토부와 지방자치단체, LH 및 지방공기업의 임직원은 이유 여하, 수익 여부와 관계없이 투기목적의 부동산 거래 행위는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자세로 철저히 조사해 강력히 처벌하고 제도개선에도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네티즌들 사이에선 "당신이 땅 투기 전문 원조이냐","LH 직원들은 모두 신 내림을 받은 것 아니냐", "선무당이 대한민국을 지배하는 참담한 현실, 청와대가 언제부터 굿당이 되었느냐" 등 날카로운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