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정 “나 역시 싱글맘…김동성, 극단적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인민정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의 연인 인민정이 자신이 싱글맘임을 고백하며 심경글을 올렸다.

6일 인민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싱글맘, 양육자와 비 양육자”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저는 8년 전 이혼해 딸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입니다. 지금껏 양육비는 단돈 10만원도 받지 못한 아이엄마입니다”라며 “김동성 씨는 이혼 후 1년 6개월 가량 양육비로 들어간 돈이 약 8000만원~9000만원 정도입니다. 하지만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배드파더스에 등재되고 그 꼬리표는 평생 달고 살아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잠이 안오는 매일 밤 우울증 공황장애에 힘들어하는 김동성 씨를 보며 공평하지 못한 이 상황들이 뇌리를 스칩니다”라며 “김동성 씨는 방송 이후 아무런 일을 또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과거 도덕적으로 잘못을 하였을지언정 반성하고 스케이트 코치로서 열심히 살아보려 했는데 결국 또 코치마저 못하고 아무것도 할수 없던 상황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수 밖에 없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닥으로 추락해 더이상 떨어질 곳이 없는 곳으로 몰아지면서 하루하루 지옥이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우리 이혼했어요' 인민정(왼쪽), 김동성(오른쪽). [TV조선 방송 화면 캡처]

인민정은 “배드파더스가 되지 않기 위해 일을 시작하려는 사람에게 경제활동을 막아버리는 건 배드파더스에서 평생 벗어나지 말라는 걸까요?”라며 “배드파더스란 경제활동을 활발히 함에도 양육비를 일부러 악의적으로 안주는 비양육자에게 채찍질을 하되 아무런 소득도 수입도 재산도 없는 비양육자를 배드파더스로 낙인하는건 합리적이지 못하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아들의 양육비 문제를 놓고 전처와 갈등을 빚어온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은 지난달 27일 오후 경기 용인시 상현동 자택에서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게 구조됐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김 씨는 수면제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수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김동성의 회복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한편 김동성은 2004년 결혼한 전 아내와 14년 만인 2018년 협의 이혼했다. 최근엔 여자친구 인민정 씨와 함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또한 자신의 연인인 인민정의 SNS를 이용해 “감정싸움이 아닌 현명한 방법으로 오직 아이만을 위한 생각으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나쁜 아빠로 낙인됐다 하더라도 나는 진심을 다해 양육비를 위해 달려가겠다”고 심경을 밝히면서 전 부인을 향해 “금메달을 돌려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min365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