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달이 뜨는 강’, 학폭 인정한 지수 하차 결정…”배우 교체·결방없다”

articleKBS가 2TV 월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 과거 학교 폭력 행위를 인정한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의 하차를 단호하게 결정했다. 제작진은 배우를 교체하고 결방 없이 방송을 이어간다.

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은 지난 2일 불거졌다. 당시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지수로부터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지수에 대한 학폭 의혹 제기가 이어졌다.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는 B씨는 A씨의 글에 댓글을 남기고 중학교 1학년 때 지수에게 이유도 없이 맞았으며, 농구 경기에서 지자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의 누나라 본인을 소개한 C씨는 동생이 지수에게 학폭 피해를 당해 전학을 가고 싶어했을 정도라고 글을 남겼다. 중학교 3학년 때 피해를 입었다는 D씨는 지수가 언행폭행의 주범이라고 주장했으며, E씨는 지수가 동급생들에게 시비를 거는 등 도를 넘는 행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라고 밝히며 이메일로 제보를 받겠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다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키이스트에 “피해자인 사람들이 왜 당신들에게 ‘직접’ ‘일일이’ 제보해야 하나”라고 물은 뒤 “메일 주소를 통해 신상을 알아내려는 건 아닌지도 염려된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 연예인인 지수에게 직접 학폭 가해 여부에 대해 물어보시라”며 “스스로가 인정하냐, 아니냐에 따라 앞으로 그냥 ‘학교폭력 가해자’ 김지수, 혹은 ‘학교폭력 가해자’ 배우 지수 이렇게 타이틀이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논란이 다시 증폭됐다.

논란이 커지자 지수는 4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해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 사과했다.

지난 2월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열린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한 배우 지수. (KBS 제공)/뉴스1

지난 2월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열린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한 배우 지수. (KBS 제공)/뉴스1

그러나 지수를 비판하는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고, 그가 출연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도 불똥이 튀었다. 시청자들이 지수의 드라마 하차를 요구하고 나선 것. 현재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심각한 학교폭력 가해자 지수 하차시키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입에 담을 수 없는 극악무도한 학교폭력을 행사한 달이뜨는강의 지수 하차 시키세요. 만약 하차시키지 않는다면 국민방송이 해당 범죄에 대하여 묵인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라고 요구했다. 3일 올라온 해당 청원은 5일 오후 5시 기준, 7109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 같은 여론에 ‘달이 뜨는 강’ 측은 지수의 하차를 결정했고, 4일 뉴스1의 단독 보도로 해당 사실이 처음 알려졌다.

이후 5일 KBS는 보도자료를 내고 지수의 하차를 공식화했다. KBS는 “지수가 등장한 이번 주말 ‘달이 뜨는 강’ 재방송을 결방하며, 방송일이 임박한 7, 8회 방송분은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여 방송하고, 9회(15일)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