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4’, 조별 미션으로 치열함과 신선함 잡았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Mnet ‘고등래퍼4’가 업그레이드된 룰만큼 상승세를 그리는 참가자들의 실력으로 또 한 번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쉽사리 도전하지 못하는 참가자들을 위해 경쟁 중임에도 한 마음으로 응원하는 고등래퍼들과 이미 한 번의 기회를 놓친 고등래퍼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과 서슴없이 만회할 기회를 주는 멘토들까지, ‘고등래퍼4’만이 보여줄 수 있는 따뜻함이 담겨 이번 시즌의 아이덴티티가 드러났다는 평이다.

5일 방송에서는 학년 대항 싸이퍼의 남은 이야기가 그려졌다. 고1 1조가 선택한 조는 2학년 2조로, 각 팀 모두 우승후보 느낌이 물씬 나는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해 멘토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쉬워 보인다"는 강서빈의 도발에 긴장감은 더욱 올라갔고, 김세현이 먼저 마이크를 잡는데 성공했다.

가사 전달력이 아쉽다는 멘토들의 평가로 아쉬움을 남긴 김세현과는 달리 남준혁은 첫 도전으로 기선을 제압하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는데 성공했다. 남다른 실력으로 무대를 선보인 김재하에게 염따는 "숨은 강자"라며 실력을 치켜세웠다.

이에 맞선 이승훈의 무대에 박재범 멘토는 아쉬웠다는 반응을 보였다. 어려운 비트에 패기 있게 나선 박강백이 흥을 돋웠고, 기세 등등하게 등장한 강서빈의 무대에 참가자는 물론 사이먼 도미닉까지 기립하며 열기가 뜨거워졌다.

뛰어난 완급 조절의 김현직과 이에 맞서 자신의 스펙트럼을 보여준 황세현,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라임을 선보인 전현준까지 각자의 실력을 뽐내는 무대가 쉬지 않고 이어졌다. 준비된 비트 내에서 무대에 나가지 못한 이준희에게 멘토와 참가자들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며 기다려줬고, 결국 이준희는 모두의 응원 속에 무대를 마칠 수 있었다. 그리고 아쉬움이 남았던 무대를 치룬 이준희와 김세현이 탈락했다.

멘토들의 평가가 이어지고 참가자들을 향해 멘토들의 코멘트도 계속됐다. 특히, "최소한 여기 있는 고등래퍼들은 랩이나 액션이 굉장히 멋있고 훌륭하다"며 "어떤 래퍼처럼 하려고 하면서 그 예쁜 보석을 이상한 천으로 덮지 말고 멘토들에게 그걸 다 보여주고 가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염따 멘토의 코멘트를 통해 고등래퍼들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싸이퍼의 마지막 라운드는 고2 1조와 고3 2조의 빅매치. 비트의 시작과 동시에 김찬영이 무대에 올랐다. 이어 같은 비트를 이어받으며 허원혁까지 자신의 바이브를 자랑했다. 랩 탐색전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낸 가사로 진지한 모습을 보였던 이도훈에게 멘토들은 싸이퍼에 대한 우려를 표했지만, 이도훈은 우려와 달리 전과 다른 스타일의 랩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규하 역시 에너지 넘치는 랩을 선보였다.

신종민의 파워풀한 무대에 이어 이정운은 랩 탐색전에서도 보여준 시그니처 포즈를 시작으로 안정적인 무대를 보였고, 멘토와 호흡하며 공연을 방불케 한 윤지호의 수준급 싸이퍼까지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경연이 펼쳐졌다. 자신과 맞지 않은 비트에 랩을 한 이정현은 자신과 맞는 비트를 만나자 “한 번 더 해도 되겠습니까?” 라고 용기 있게 물었고, 멘토의 허락과 고등래퍼들의 인정으로 물 만난 고기처럼 에너지를 폭발시켰다. 황병민은 여유 넘치는 스웨그으로 마지막 라운드의 문을 화려하게 닫았다. 여지없이 탈락자 선정의 시간이 찾아왔고 김찬영과 황병민이 탈락했다.

각 라운드별로 뛰어난 기량을 선보인 2인을 멘토들이 직접 선정, 총 8인의 우수래퍼를 선정하는 시간이 다가왔다. 8인의 우수래퍼는 강서빈, 권오선, 노윤하, 이도훈, 이상재, 이정운, 지현민, 황세현이었다. 멘토들은 직접 우수래퍼 배지를 달아주며 아낌 없는 칭찬을 해주었다.

그리고 다가온 다음 미션의 날. 학년과 상관없이 4인 1조로 팀을 꾸려 하나의 무대를 완성시켜야 하는 조별평가가 다음 미션의 정체였다. 멘토들의 점수를 합산하여 총점 순위가 매겨지고, 상위 4개 조는 전원 생존하지만 하위 4개 조는 2명씩 총 8명이 탈락하는 룰을 지닌 라운드였다.

조 구성은 지난 미션에서 우수 래퍼로 뽑힌 8인이 조장이 되어 각자 팀원을 영입하는 방식. 거기에 원하는 비트를 선택할 수 있는 베네핏까지 주어졌다. 나머지 참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비트를 가진 조장에게 선택이 안 될 수 있는 상황이었고, 이를 위해 조장에게 어필하는 시간을 가지며 조별평가를 향한 의지가 뜨거워졌다.

가장 처음으로 무대를 선보인 조는 노윤하와 이예찬, 신종민, 염태균으로 구성된 팀. 사이먼 도미닉의 'GOTT'를 비트로 선택한 노윤하의 조는 외우기 쉽지 않은 훅으로 연습에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훅을 숙지하지 못한 이들은 무대에서 시작부터 합이 안 맞는 모습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노윤하와 신종민은 제 기량을 다 보여줘 멘토들의 칭찬을 받았다. 노윤하 조는 최고점 85과 최저점 78을 받았고, 조를 끌어 온 조장 노윤하는 자신의 잘못을 우려하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다음으로 무대를 선보일 조는 황세현이 이끄는 조였다. 송민재, 김재하, 김다현까지 ‘고등래퍼4’의 숨은 강자가 모두 모인 두 번째 조는 Young Thug의 ‘Wyclef Jean’ 비트와 어울리는 랩을 준비하며 수월하게 호흡을 맞춰갔다. 그러다 김재하가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고, 불안함이 커질수록 김재하는 연습에 더욱 매진하며 미션에 매달렸다. 결국 황세현 조는 연습 과정에서 불안했던 김재하까지 모두 감탄이 나오는 무대를 만들어냈고 최고점 100점이라는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MC 넉살과 멘토들 모두 경연에서는 보기 힘든 점수라며 이들에게 다시 한 번 박수를 보냈다.

다음으로 무대에 오를 조는 이도훈, 김현직, 강요셉, 오주안으로 구성된 조로 스눕독의 ‘Drop It Like It's Hot을 선택했다. 이도훈의 조가 선택한 비트는 멘토들도 어려운 비트로 손꼽은 곡. 여유를 갖고 랩을 이어가라는 박재범과 PH-1, 우기 멘토들의 조언에 네 사람은 비트에 맞게 공연을 준비했지만 여러 실수와 아쉬운 상황들로 최고 80점, 최저 60점을 기록했다.

이어, 강서빈이 이끄는 조가 등장했다. 김우림, 이승훈, 박현진으로 구성된 이른바 ‘어벤저스 조’. 강서빈이 택한 비트는 더 콰이엇의 ‘한강 gang’으로 실력파 참가자들이 모인 만큼 확신에 찬 기운과 함께 순조롭게 미션 준비가 되어갔다. 중독성 있는 훅과 각자의 기량이 100% 발휘된 래핑, 팀워크까지 완벽했던 역대급 무대로 만들어냈다.

특히 증명에 대한 부담감으로 짓눌려 있던 이승훈은 지난 학년 대항 싸이퍼에서 “증명에 대해 신경 쓰지 말라”는 더 콰이엇 멘토의 조언을 들은 후로 바로 경연 자체를 즐기며 어벤져스 조 다운 무대를 만들어 내 그 동안의 부담감을 이겨낸 모습을 보였다. 무대를 본 멘토들은 칭찬과 박수를 아끼지 않았고, 자리에서 일어나는 등 역대급 무대와 반응이 이어졌다. 완벽한 합으로 만들어진 이번 무대는 최고점수 100점, 최저점 95점을 받으며 단숨에 1위 자리를 갈아치웠다.

개성 있는 조합으로 무대에 오를 다음 팀에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다음 주에는 둘 중 한 명은 반드시 탈락하는 1대 1 대결까지 예고됐고, 우승 후보로 손꼽혀 온 김우림이 눈물을 흘리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여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경쟁과 화합을 동시에 보여주며 10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는 Mnet ‘고등래퍼4’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