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김여진 ‘숨멎’ 연기…독보적인 악역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김여진이 '숨멎'(숨이 멎는) 연기의 향연을 펼쳤다.

김여진은 지난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에서 날선 카리스마로 최명희를 표현, 긴장감을 조성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여진은 이날 빈센조(송중기 분)와 팽팽한 대립을 펼쳤다. 금가프라자를 찾아간 그는 자신을 획기적인 방법으로 골탕을 먹이는 빈센조와 홍차영(전여빈 분)을 향해 분노를 드러내며 “쥐 죽은 듯이 조용히 살라”고 경고,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후 바벨화학 산재 피해자 소송대리인으로 그를 찾아온 홍차영과 빈센조. 트럭으로 자신을 협박한 사람이 빈센조라는 것을 알게 된 김여진의 표정은 예리하면서도 날카로워 숨죽이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여진은 매회 욕망과 분노가 뒤섞인 살 떨리는 표정 연기와 맛깔스러운 대사 소화력으로 독보적인 악역 차명희를 완성시켰다.

코믹과 카리스마를 오가는 간극을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김여진표 악역 연기를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각인시킨 김여진. 바벨 그룹 소송을 진행하기로 하면서 빈센조, 홍차영과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한 가운데, 더욱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길 것으로 예상돼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tvN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로,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