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김구 선생 친필 휘호 ‘천하위공’ 기증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지난 5일 덕수궁 중명전에서 문화재청, 문화유산국민신탁과 함께 독립문화유산 보호 후원 행사를 열고, 백범 김구 선생 친필 휘호 '천하위공(天下爲公)' 유물 기증 및 독립문화유산 보호기금 1억원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 왼쪽 세번쨰 문화재청 김현모 청장, 왼쪽 네번째 문화유산국민신탁 김종규 이사장.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3·1절을 기념해 지난 5일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 휘호 ‘천하위공’(天下爲公)을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증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이날 덕수궁 중명전에서 문화재청, 문화유산국민신탁과 함께 독립문화유산 보호 후원 행사를 열고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 휘호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 문화재청 김현모 청장, 문화유산국민신탁 김종규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스타벅스가 이번에 기증한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 휘호는 1948년에 작성한 ‘천하위공(天下爲公)’이라는 글귀로 ‘천하가 개인의 사사로운 소유물이 아니라 모든 이의 것’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스타벅스는 또 이날 스타벅스 환구단점 새단장 기념 및 삼일절과 광복절 기념 상품 수익금으로 조성된 독립문화유산보호기금 1억원을 문화재청과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부했다.

스타벅스는 앞서 백범 김구 선생의 ‘존심양성’(2015년), ‘광복조국’(2016년), 도산 안창호 선생의 ‘약욕개조사회 선자개조아궁’(2019년) 친필휘호 유물을 문화재청과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증한 바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및 보존 후원을 위한 3억원의 후원금을 기부하기도 했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문화유산을 지키는 활동은 스타벅스의 사명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모든 고객과 함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