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중간선거 개입·2024년 대권 재도전 노리는 트럼프, 8500만달러 ‘자금’ 확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내년 중간선거 개입은 물론 2024년 대선 재도전에 나설 때 활용할 자금을 8500만달러(약 953억원) 이상 모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은 익명을 요청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치활동위원회(PAC) ‘세이브 아메리카’가 2분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이 같은 규모의 금액을 수중에 쥐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대선 이후 설립된 ‘세이브 아메리카’는 작년 11월 말부터 12월까지 3000만달러 이상을 모금한 바 있다.

지난 1분기에 추가로 모금한 금액이 얼마인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에 신고된 작년 말 현금 보유고가 3100만달러라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들어서만 5000만달러 이상을 모금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보도된 8500만달러의 정치자금은 ‘트럼프가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등 트럼프 전 대통령과 연계된 다른 PAC들의 모금액은 포함하지 않은 액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러한 자금을 2022년 중간선거에서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하는 데 우선 활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월 6일 의사당 난입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해 갈등을 빚은 미치 매코널(켄터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 공화당 내 ‘배신자’들을 떨어뜨리기 위해 자신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옹호하는 경쟁 후보들을 지원할 것이 유력하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탄핵안에 찬성 투표를 한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들을 우선적인 복수 대상으로 선정할 것으로 관측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차기 대선에 도전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재선 운동을 위한 자금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CNBC는 예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조지아주 투표권 제한법 논란과 관련해 이를 공개 비판한 기업들과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향해 “공정하고 자유로운 선거를 방해하는 회사들과 야구를 보이콧하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과거 ‘보수 텃밭’에서 최근 경합주로 바뀐 조지아주는 지난해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신승을 거둬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권 재도전에 나설 경우 반드시 탈환해야 할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조만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춘계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행사에 참석해 연설할 전망이어서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