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 싸이 넘다…한국 가수 ‘빌보드 32주 차트인’ 새 기록

한국 대중음악 사상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라 레드카펫을 밟은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한국 가수로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최장 기간 진입 기록을 세웠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4월 10일 자)에 따르면, ‘다이너마이트’는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30위에 올랐다. 지난해 8월 21일 전 세계 발매와 동시에 2주 연속 포함, 통산 3차례 ‘핫 100’ 정상에 올랐던 ‘다이너마이트’는 32주 차트인에 성공하며 한국 가수 최장 차트인 기록을 또 경신했다. 종전 최장 기록은 31주간 차트에 진입한 싸이의 ‘강남스타일’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또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통산 18번째 정상을 차지, 해당 차트가 생긴 이래 사상 최다 1위 기록을 세웠다. 빌보드에 따르면, 루이스 폰시(LuisFonsi), 대디 양키(Daddy Yankee),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가 함께 부른 ‘Despacito’(2017년 발매)가 통산 17번 차례 1위를 차지했다. ‘다이너마이트’는 이 기록을 3년여 만에 경신했다.

또한 ‘다이너마이트’는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6위를 기록했고, ‘빌보드 글로벌200’ 차트에서는 13위에 오르며 ‘글로벌 메가 히트송’의 화력을 이어갔다.

‘다이너마이트’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 방탄소년단만의 ‘힐링송’으로, 발매된 지 8개월 가까이 지났음에도 각종 차트를 휩쓸며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2021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단독 공연을 펼치는 등 ‘21세기 팝 아이콘’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앨범들도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인기 고공행진을 이었다. 최신 차트에서 지난해 11월 발매된 ‘BE’는 50위를 기록했고, 지난해 2월 발매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은 108위로 58주 연속 차트인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